가수 미나(46)와 류필립(29)이 오는 7월 7일 백년가약을 맺는다.

미나와 류필립 측은 "두 사람이 오는 7월 7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17일 밝혔다.

미나와 류필립은 17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2015년 교제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지난 3월부터 '살림하는 남자들2'에 합류해 소탈한 일상과 결혼 준비 과정을 공개했으며, 혼인신고는 이미 마쳤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류필립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