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김형식 감독이 동료 성추행 및 협박 혐의로 검찰 송치된 배우 이서원의 하차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추혜미 극본, 김형식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드라마에서 공식 하차한 이서원을 제외한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한승연, 김로운과 김형식 PD가 참석했다.

김형식 감독은 "어제 저녁 소속사를 통해 이서원에 대한 상황을 전달 받았다.입장 발표처럼 소속사와 제작사가 협의한 끝에 이서원씨는 하차를 하게 됐다.이서원이 맡은 역할이 크진 않지만, 스토리 전개상 꼭 필요한 인물이기에 대체 배우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형식 감독은 스태프가 이서원의 하차와 관련, SNS에 '12회나 촬영했는데, 죽고 싶다'라고 남긴 글에 대해 "일정 상의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 스태를 투입하거나, 스케줄 조정을 통해 스태프들에게 무리가 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서울 광진서는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이서원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어바웃타임'은 타인의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싸인', '유령', '두번째 스무살' 등 웰메이드 작품을 만들었던 김형식 PD가 2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등 대세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