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집단 사망으로 물의를 빚었던 이대목동병원이 또다시 의료사고로 구설에 올랐다.

16일 JTBC '뉴스룸'은 이대목동병원에서 한 환자가 일주일치 약을 하루에 복용하도록 처방 받은 뒤 피를 토하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 환자는 이대목동병원에서 류머티스 통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

보도를 종합하면 환자의 아들이라고 주장하는 박 모 씨는 "일주일에 여섯 알 먹어야 하는 것을 하루에 여섯 알씩 모두 8일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씨는 이대목동병원이 실수를 인정하고 '환자가 회복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박 씨는 보름 뒤 환자가 호전하자 병원이 퇴원을 강요하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박 씨는 "머리는 물론 살과 근육도 다 빠져서 거동하기 어려운 환자한테 퇴원하라는 게 납득이 안 갔다"고 말했다.

특히 박 씨는 병원이 퇴원하지 않으면 일체 보상금과 입원비를 물어야 한다며 사실상 협박을 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대목동병원은 "과다복용 부작용이 모두 회복돼 퇴원을 권유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박 씨는 언론 보도 후 이대목동병원이 180도 태도를 바꿨다고 말했다.

박 씨는 17일 YTN과 인터뷰에서 "이대목동병원 측에서 언론보도가 되니까 오늘 당장 퇴원하라고 한다"며 "퇴원하고 보상금도 10원, 100원도 줄 수 없다, 소송하라는 식으로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대목동병원은 YTN에 "해당 병원 교수가 20여 년 동안 실수나 의료사고를 낸 적이 없는데 전산시스템을 바꾸면서 처방을 입력하다 일어난 실수"라며 "사고 발생 후 곧바로 해독제를 투여하고 최선의 치료를 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