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생의 땅: 듀랑고'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넥슨)넥슨은 5월 17일, 왓 스튜디오가 개발한 모바일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 첫 번째 '스토리팩'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스토리팩'은 일정 기간 유저가 게임 속 등장인물이 되어 주어진 역할을 수행해 나가는 콘텐츠다.

'붉은 페나코두스 작전'은 새로운 자연물과 동물을 만날 수 있으며, 임무 수행 과정에서 '사막 고대섬'을 비롯해 독으로 가득한 '열대섬', 눈보라가 끊이지 않는 '설원섬' 등 다양한 섬을 만날 수 있다.

중반 레벨 후 무전을 통해 전달되는 '구조자 TF' 작전 연락에 따라 유저가 사건을 해결해 나가게 되며, 주어진 임무를 모두 수행하면 특별 '제작법'와 '업적', '칭호' 및 아이템을 보상으로 얻을 수 있다.

이와 함께 기존 능력치는 유지하는 동시에 원하는 패션 의상을 추가로 장착할 수 있는 '외형장비'를 추가했다.

이 밖에도 맡겨 놓은 제작 현황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개선하고, 채집 시 게임 세계관을 엿볼 수 있는 '메모'를 추가했으며, 5월 중에는 서버 5개를 하나로 합치는 단일 서버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넥슨은 5월 18일부터 22일까지 게임에 접속하는 모든 유저에게 '워프젬', '고급형 수리키트' 등을 제공한다.

'야생의 땅: 듀랑고'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듀랑고 아카이브'(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