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디자이너 이영희한국을 대표하는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씨가 17일 0시 40분쯤 세상을 떠났다.

향년 82세.고인의 딸인 이정우 디자이너는 "한 달 전 폐렴으로 입원하셨는데 노환 등으로 병세가 악화했다"며 "병세가 좋아졌다고 퇴원하라는 이야기도 들었는데 갑작스럽게 다시 악화했다"고 전했다.

1936년 대구에서 태어난 고인은 전업주부로 살다가 1976년 마흔 살에 한복 디자이너 길로 들어섰다.

정식으로 의상 디자인을 배운 적이 없던 고인은 낮에는 한복을 짓고, 밤에는 스케치를 연습했다.

고인은 한복의 현대화와 세계화에 열정을 쏟았다.

1993년에는 한국 디자이너 최초로 파리 프레타포르테 쇼에 참가해 주목받았다.

2000년 뉴욕 카네기홀 패션 공연, 2004년 뉴욕 이영희 한복 박물관 개관 등으로 세계적인 한복 디자이너로 우뚝 섰다.

2001년 분단 후 처음으로 평양에서 패션쇼를 연 남한의 디자이너가 되었고, 200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때는 각국 정상이 입은 두루마기를 만들었다.

올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개막식 한복 의상을 디자인할 만큼 최근까지도 왕성한 활동을 벌였다.

고인의 외손자가 배우 전지현과 결혼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이 디자이너를 비롯한 3남매가 있다.

빈소 삼성병원장례식장 17호. 발인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