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이미 결론 내린 사안"이라며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를 넘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 전 원장은 17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감리위원회 개최 전 페이스북에 "오늘 감리위원회다.증선위까지 넘어야 할 산들이 많지만 결국 다 넘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제 재임기간 중 결론을 내린 사안이다"며 "금감원의 조사내용과 함께 지난 보름관 보여준 국민의 관심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시장의 룰을 집행하는 금융감독기관이 시장에 휘둘리는 일은 앞으로 없을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전 원장은 지난 1일 금감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위반'을 발표했을 때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건.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를 심의하기 위한 감리위원회를 열었다.

당초 금융위는 감리위를 이달 안에 마치고, 증선위를 다음 달 7일 열 계획이었지만 일정에 따라 결정이 늦어질 가능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