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서원이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해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소속사 측에서는 해당 배우의 계약 해지설에 대해 해명했다.

17일 오후 OSEN에 따르면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이 "계약 해지는 전혀 사실무근이다.그 부분에 대해 얘기가 나오거나, 논의를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서원과의 전속 계약 기간이 얼마나 남아 있는지 공개하긴 어렵지만, 계약 해지는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16일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이서원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서원이 성추행을 비롯해 협박 혐의까지 사회적으로 큰 논란을 일으킨 만큼 일부에서는 소속사 측과 계약 해지설이 돌았다.

하지만 블러썸 측에서 입장을 분명히 밝히면서 계약 해지설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한편, 소속사 측은 지난 16일 오후 이서원의 사건과 관련해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모든 분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이서원 본인도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며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와 함께 이서원은 MC를 맡고 있던 KBS2 '뮤직뱅크'와 출연 예정이던 tvN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에서 하차했다.

뉴스팀 ace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