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세계화를 위한 2030전략 세미나와 '더불어민주당 국기태권도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일출) 출범식이 지난 16일 전국 700여명의 일선 태권도장 관장과 태권도 학과 교수 및 학생들이 참가한 가운데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태권도에 관한 정부의 중장기 전략을 토의하는 이번 세미나를 주도한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환영사에서 "국정과제를 야당과 정부가 주도할 수 없는 것인 만큼 문재인 정부의 태권도 정책과제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국기태권도특별위원회가 중심이 되어 그 내용을 점검하고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 하는 자리라는 측면에서 매우 뜻 깊은 자리이다"고 의미를 강조했다.

국정정책과제를 총괄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역임한 김진표 국기태권도특별위원회 상임고문은 "태권도는 지난 평창 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이끈 장본인이다"며 "태권도가 평화의 도구로 가치 있는 역할을 한 것에 자부심을 가지자"고 격려했다.

이날 세미나는 '2030 중장기 태권도 진흥을 위한 정부정책'라는 주제의 제1섹션, 'WT와 ITF의 교류협력방안'을 다룬 제2섹션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 1세션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전병극 체육협력관의 주제발표에 이어 참석자들은 국기태권도화의 정부정책방향에 대한공감, 생활체육으로서의 태권도의 역할확대, 세계태권도연맹의 국내 본부유치, 올림픽종목으로서의 경쟁력 제고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제 2세션 주제발표에 나선 정병기 계명대 태권도학과 교수는 "남측 주도의 세계태권도연맹과 북측 주도의 국제태권도연맹이 함께 나아갈 방향 중 하나로 통합 이전에 서로를 이해하고 배우며 함께 할 수 있는 G2 레벨의 평양 국제대회를 양 기구가 공동으로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한 일선 태권도 관계자는 "국기로서의 바람직한 태권도의 역할 정립과 위상제고를 위한 탐색과 토론의 자리였다"며 "매우 가치 있고 충실하게 준비된 행사였다"고 좋은 평가를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