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톤자산운용이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분할합병안건에 대해 찬성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오늘 거래소 의결권 행사 공시를 통해 "정부가 순환출자 해소를 압박하는 상황에서 회사가 제시한 지배구조 변경 구조보다 더 나은, 최적의 구조를 제시할 수 없다"며 "경영인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분할은 자본시장법 규정을 준수, 분할 비율에서 기존 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 아니다"며 "분할모비스의 가치가 낮다는 주장은 존속모비스의 가치가 높다는 모순에 빠짐에 따라 분할 비율을 찬성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분할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합병은 동등한 가치에서 진행, 현대글로비스는 상장 이후 가장 낮은 평가를 받고 있고, 합병 비율을 유리하게 하기 위한 인위적인 행태를 찾을 수 없다고 분석했습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이에따라 "이번 분할합병이 현대차 그룹의 성장을 통한 주주가치를 제고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으로 경영진의 의사결정을 존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의결권 있는 현대모비스 주식 86,375주, 현대글로비스 주식 70,503주를 각각 보유하고 있습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의 이번 결정은 의결권 자문계약을 맺고 있는 대신지배구조연구소의 반대 권고와 배치됩니다. 의결권 권고와 실제 주주와 운용사들의 입장이 다를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줍니다.
지난 1998년 IMM투자자문으로 출발한 트러스톤자산운용은 2003년 국민연금위탁운용을 시작으로 국내외 각종 연기금을 운용했습니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