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상윤 기자] SM상선은 17일 부산신항만(PNC)에서 2번째 미주 노선 취항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부산과 북미 서안을 연결하는 이 노선(PNS)에 투입된 첫 배는 4300TEU급(1TEU는 6m 컨테이너 1개) '에스엠칭다오'호다.

SM상선은 지난해 취항한 CPX(China Pacific Express)를 포함해 2개의 미주 노선을 운영한다.

PNS 서비스는 중국 얀티얀을 시작으로 닝보와 상해, 한국 부산, 캐나다 벤쿠버, 미국 시애틀, 일본 도쿄, 한국 부산과 광양을 거쳐 다시 중국 얀티얀으로 돌아간다.

매주 1회 운영되며 4300TEU급 컨테이너선 6척이 투입된다.

17일 우오현(왼쪽에서 8번째) SM 회장을 비롯해 SM상선 미주노선 취항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M상선 SM상선은 PNS 노선 개설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이용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우오현 SM 회장도 이날 취항식에서 "미주 전문 국적 원양선사로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다지게 됐다"며 "국적 선사의 적취율(국적 화물을 싣는 비중)을 높이고,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상윤 기자 newma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