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디지털 음원 서비스 '멜론'을 운영하는 자회사 카카오M을 흡수합병합니다.
카카오와 카카오M은 17일 각각 이사회를 개최해 양사 합병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카카오는 이번 합병이 멜론의 이용자 기반을 카카오톡 이용자로 확대시키고 음악 콘텐츠 영향력을 바탕으로 카카오의 데이터, 플랫폼, 기술을 유기적으로 결합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에서 음악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카카오멜론 기능을 도입하고 멜론의 데이터베이스를 카카오미니에 적용시켜 이미 플랫폼 통합 작업을 진행하고있습니다.
카카오는 오는 7월 5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합병에 대한 최종 승인을 거친 뒤 9월 1일 합병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