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는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형수 욕설' 논란과 관련, "이 후보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거짓 해명을 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남 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는 '형과 형수에 대한 폭언은 친모에 대한 친형의 폭행 및 폭언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욕설은 폭행 사건 이후가 아닌 그 이전에 이뤄진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후보는 이 후보가 자신의 SNS에 직접 올린 형에 대한 고소장과 조카의 SNS 글 등을 근거 정황으로 제시했다.
그는 "고소장에 따르면 친모 상해 논란 시점은 2012년 7월 15일이지만, 형인 고(故) 이재선 씨의 딸은 자신의 SNS에 폭언 사건이 2012년 6월 10일에 벌어진 일이라고 명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지난해 이 후보의 욕설 논란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의 조정이 진행됐다고 거론, "폭행 발생 시점은 2012년 7월 중순경이고, 욕설 녹취는 2012년 6월 초·중순이었다는 형수의 주장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그간의 해명이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거짓이었다는 것을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 후보는 "이 후보의 폭언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인간성 말살이며 여성에 대한 폭력이고 권력에 의한 갑질"이라며 "공직 후보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 측은 반박 자료를 내고 "이 후보와 형 부부간의 다툼은 형의 폭언이 먼저 있고 나서 한차례 욕설 다툼이 있었고, 이후 형이 어머니와 형제를 폭행했으며, 이후에 또다시 욕설 다툼이 있었던 것"이라며 "욕설이 먼저 있었고 이후에 폭행이 있었다는 남 후보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이 후보 측은 자신의 욕설 논란을 보도했던 언론사를 상대로 낸 정정보도 소송의 판결문을 근거로 제시하며 "현재 시중에 돌고 있는 욕설 음성 파일도 왜곡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