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적 도발… 평화 분위기 해쳐”/ 美국방부 “참가계획 전혀 없었다”북한이 17일에도 한·미연합 공중훈련 맥스 선더(Max Thunder)에 B-52가 동원됐다고 주장하면서 이 훈련을 군사적 도발로 규정하며 맹비난했다.

북한은 전날(16일) 이 훈련을 빌미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했다.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맥스 선더 훈련을 거론하며 "남조선은 판문점 선언과 배치되게 미국과 대규모 전쟁연습을 강행함으로써 우리의 선의와 노력에 도전해 나섰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올해의 맥스 선더 훈련에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F-22 스텔스 전투기들이 참가했다고 한다"며 "미국의 악명 높은 B-52 전략폭격기가 투입된 것도 스쳐 지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맥스 선더 훈련은 명백히 민족의 화해 단합과 평화통일의 분위기를 해치고 겨레의 기대와 염원을 짓밟는 반민족적 행위"라며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는 군사적 도발 책동은 온 겨레의 단죄규탄을 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미국 국방부는 맥스 선더 훈련에 B-52가 참가할 계획은 없었다는 점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크리스토퍼 로건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한국이 미국에 B-52기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않도록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B-52는 맥스 선더 훈련에 참가할 계획이 전혀 없었다"며 "맥스 선더 훈련의 성격과 범위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는 알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맥스 선더 훈련에 B-52가 참가하는 계획은 처음부터 없었다는 의미다.

2009년부터 연례적으로 실시되는 맥스 선더 훈련은 한국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국 공군 제7공군사령부가 공동 주관한다.

올해는 11~25일 한·미 공군 항공기 100여대가 참가해 전투기 조종사 기량 향상에 초점을 맞춰 실시되고 있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반발과 관계없이 맥스 선더 훈련을 기존에 계획한 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