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 킹 前 北인권특사 인용 보도 / 노동신문 “美 세계 제패 야망 안변해”김계관(사진) 북한 외무성 제1부상(副相·차관)이 과거에도 리비아식 핵포기 방식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로버트 킹 전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의 말을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리비아의 비핵화 선언과 이에 따른 미국과의 관계개선을 주도한 당시 톰 랜토스 하원의원과 하원 외교위원회 국장 신분이었던 킹 전 특사는 2005년 방북해 북한에 리비아의 선택이 긍정적인 결과를 낳았다는 미국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후 2011년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로 다시 북한을 찾은 킹 전 특사는 김 제1부상을 만나 과거 자신이 랜토스 의원과 방북한 이야기를 꺼냈다.

김 제1부상은 이에 대해 "당시 랜토스 의원이 리비아모델(리비아식 핵포기 방식)을 따를 것을 설득했지만, 우리는 절대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김 제1부상은 그러면서 "지금 리비아가 어떻게 됐는지 보라"고 했다.

리비아 국가원수였던 무아마르 카다피는 2003년 12월 핵 개발 포기를 선언하고 미국으로부터 체제보장과 경제지원을 약속받았지만 장기집권과 철권통치에 반발해 일어난 반정부시위로 시민군에게 붙잡혀 2011년 비참하게 생을 마감했다.

김 제1부상은 전날 발표한 담화에서 선(先) 핵포기·후(後) 보상, 리비아식 핵포기 방식에 대한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미국의 세계 제패 야망은 변하지 않는다’는 제목의 정세론해설을 통해 미국의 군사비를 거론하며 "미국은 세계를 단독으로 지배하면서 제 구미에 맞게 변화시키려는 야망을 한시도 버리지 않고 있다"며 "모든 나라가 저들에게 순종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은 군사기술분야에서 패권을 쥐는 데 많은 군사비를 쏟아붓고 있다"며 "평화의 간판 밑에서 미국은 쉬임 없이 세계정복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지난 15일 미국의 대북 인권 압박에 반발하는 내용의 글을 실은 데 이어 이날 미국의 군사주의 패권 행보를 비판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를 겨냥한 직접적 비난은 하지 않았다.

한편 노동신문을 비롯한 조선중앙TV와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주민들이 접하는 내부 공식 매체는 김 제1부상의 전날 담화 내용을 일절 보도하지 않고 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