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앞두고 ‘호남 표심’ 구애 나서/각 당 지도부 대거 전야제 행사 등 참석/한국당만 불참… 김성태, 18일 방문 검토/박원순·이재명도 지역 안가리고 동참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에 총집결했다.

이번 5·18 행사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호남지역 표심에 미치는 정치적 함의가 더 크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4당 지도부는 이날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전야제에 참석했다.

지난해에는 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3당이 5·18에 광주에 내려갔지만 올해는 국민의당이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으로 분당하면서 4당이 광주에 집결하게 됐다.

5·18을 앞두고 지지기반이 겹치는 여당과 야 3당 사이엔 일찌감치 묘한 경쟁 기류가 형성됐다.

이날 추경안과 특검법안 통과를 위한 여야 원내 지도부 회동도 전야제 참석을 이유로 오후 일찌감치 마무리됐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문재인정부 출범 후 작년 5·18 기념식도 통합의 장으로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이 5·18 기념일에 맞춰 특검법과 추경안을 처리하려고 한국당과 야합했다.민주당이 5·18을 경시한다"고 여당을 성토했다.

평화당은 18일로 합의된 추가경정예산안과 특검법안 동시처리를 5·18 행사 참석을 이유로 보이콧한 바 있다.

분당으로 호남색이 옅어진 바른미래당도 박주선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등 호남 출신 의원들이 대거 광주로 출동했다.

멀어져 가는 호남 민심을 붙잡기 위해서다.

박 공동대표는 지난 14일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대표들을 초청해 면담을 갖기도 했다.

정의당은 지도부가 전야제에 참석하는 것 외에도 이날 오전 5·18 민주광장에서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호남선거대책위 결성식을 열었다.

한국당은 원내 정당 중 유일하게 이날 광주 일정을 잡지 않았다.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기념일 당일인 18일 광주 방문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용섭 광주시장 후보뿐만 아니라 대권주자로 꼽히는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등 여권의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들도 지역을 가리지 않고 대거 전야제에 참석했다.

박 시장은 이용섭 후보 선거사무소를 지원차 방문해 "문재인정부를 탄생시킨 광화문 촛불항쟁도 결국 광주항쟁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 이후 매년 5·18 행사에 참석해온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참석하지 않았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