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와 홍준표 대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 후보는 17일 페이스북에 "우리 문재인 정부는 다르다. 저 김경수도 다르다. 국민을 보호하고 나라를 지켜야 하는, 국가를 운영하고 국정을 책임지는 저희는 항상 겸손하게 국민을 대하고 야당을 존중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야당은 달랐다. 국민의 여망과 늘 거꾸로 가고 있다. 김태호 후보도 결국 홍준표 대표와 한팀이었다"면서 "그분들은 네거티브로 이번 선거를 진흙탕으로 끌고 가고 있다. 김태호 후보와 홍준표 대표는 과거를 먹고 사는 한 팀이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저 김경수는 미래를 향해 가는 한 팀이다. 이번 선거는 과거팀과 미래팀의 대결"이라며 "이번 지방선거의 승패는 경남의 승패에 달려있다. 이 선거는 김경수 개인의 싸움이 아니다. 평화와 협력, 경제와 번영, 정의와 기회, 문 대통령의 성공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거대한 여정이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선거가 되었다" 밝혔다.
그는 특히 "분명히 경고한다. 사람 잘못 봤다"면서 "저는 제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후보는 이날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