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측근 ‘초뽀’ USB 분석결과 매크로 이용 추천수 조작 여부 확인 / 서버 ‘킹크랩’ 삭제… “복원 불가능”네이버 등 대형포털의 댓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 일당이 다음과 네이트에서는 약 3100여건의 댓글 조작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지난 2일 드루킹의 측근인 필명 ‘초뽀’ 김모씨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USB(이동식 저장장치)를 분석한 결과 다음의 기사 약 3000건, 네이트 기사 약 100건에 댓글 작업이 이뤄진 내역을 발견했다.

경찰은 드루킹이 이끈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이 댓글을 삭제하는 등의 증거인멸에 대비해 두 포털사이트를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자료 보존조치 중이다.

경찰은 자료 보존조치가 끝나는 대로 다음과 네이트의 기사 댓글에도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이용해 추천 수를 조작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초뽀로부터 압수한 USB에서 드루킹 일당이 2016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9만여건의 기사 URL 등을 포함한 댓글 작업을 한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이 가운데 대선 이후에 댓글작업을 벌인 것으로 추정되는 네이버 기사 7만1000여건에 대해선 이미 보존조치를 끝내고 매크로 사용 여부를 밝히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다음과 네이트의 3100여건을 포함한 나머지 1만9000여건은 보존 절차를 밟고 있다.

드루킹 일당이 자체 구축한 매크로 기능 구현 서버인 ‘킹크랩’은 이미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킹크랩의 복원은 이제 불가능하다"라고 말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