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6·13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공천과 관련 "이달 초부터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 겸 서울시장 후보 선대위원장이 출마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달라고 당에 요청했다"고 17일 밝혔다.

반면 유승민 공동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의 기존 결정대로 경선을 치러야 한다고 맞섰다.

안 후보는 이날 공약발표 후 기자들을 만나 "송파을 선거는 서울시장 선거만큼 상징성이 있고 중요한 선거"라며 "그래서 당에서도 가장 무게 있는 분이 나서는 것이 송파을 지역 유권자들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손학규 위원장도 출마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이 여건을 만들어주는 게 먼저"라며 "미리 그분이 생각 없으시다고 차단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유 공동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송파을은 공천관리위원회가 경선으로 후보를 정하기로 결정했다.최고위가 경선을 중단시킬 아무 권한이 없다"며 "전략공천은 합의가 어렵다"고 밝혔다.

안 후보의 송파을 전략공천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공천을 둘러싼 갈등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유 공동대표는 안 후보가 ‘3등 후보는 안 된다’며 전략공천을 주장하는 데 대해 "그런 논리라면 우리는 후보를 낼 데가 없다"며 "제가 알기로는 손 위원장 본인이 출마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잘라 말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