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기은세가 연기보다 SNS로 유명해졌다고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가정의 달 두 번째 특집 ‘야간 매점 리턴즈’로 꾸며진 가운데, 소유진-강주은-별-기은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기은세는 "10년 연기 활동을 했지만 이렇다 할 눈도장을 찍지 못했다"며 "6년 전에 결혼했는데 나는 뭐를 하면 좋을까 하다가 나의 일상을 SNS에 올리면서 많은 관심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메이크업으로 이슈가 됐는데, 점점 요리나 인테리어, 여행 등 다방면의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라며 "그냥 아무거나 다 한다"고 전했다.

한편, 기은세는 지난 2006년 KBS 드라마 ‘투명인간 최장수'로 데뷔했다.

배우로써 뚜렷한 족적을 남기지는 못 했지만 SNS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2012년 무역업에 종사하는 재미교포 남편과 12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기은세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