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인 오늘(18일)은 전국이 흐리고 장대비가 오겠다.

비는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18일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아침에 북서쪽부터 그치기 시작해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특히 18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mm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경기도와 강원영서에는 이미 100mm 내외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앞으로 내리는 비가 더해져 피해가 우려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7도, 대전 20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대구 21도, 부산 19도, 제주 22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1도, 대전 23도, 전주 23도, 광주 25도, 대구 28도, 부산 21도, 제주 25도 등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늘까지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다"며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강수와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청정한 대기상태를 나타낼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