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관 조교사 대회 다섯 번째 우승[한준호 기자] 김영관 조교사와 ‘엑톤블레이드’의 월등한 기량이 돋보이는 경기였다.

지난 13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열린 제21회 ‘코리안더비’(GⅠ, 제9경주, 1800m, 3세, 국OPEN)에서 김영관 조교사의 ‘엑톤블레이드(부경, 3세, 수, 한국, R87)’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여유 있게 결승선을 가르며, 경주마 일생 단 1번의 기회인 최강 3세마 타이틀을 따냈다.

경주기록은 1분 55초 5.‘코리안더비(GⅠ)’는 국산 우수 3세마를 발굴하는 ‘트리플크라운 시리즈’ 두 번째 관문이다.

시리즈 중 가장 높은 상금 8억 원이 걸려있어 최고 위상으로 정평이 나있다.

첫 관문이었던 ’KRA컵 마일(GⅡ)’에서 우승한 ‘디바이드윈드(부경, 3세, 수, 한국, R80)’가 출전해 연승 여부와 함께 유력한 후보로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정상에 우뚝 선 경주마는 ‘엑톤블레이드’였다.

‘엑톤블레이드’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 ‘KRA컵 마일(GⅡ)’에서 ‘디바이드윈드’에 3/4마신(1마신=약 2.4m) 차로 아깝게 패한 기억을 완벽하게 설욕했다.‘엑톤블레이드’의 작전은 선입이었다.

출발과 동시에 빠르게 2위로 자리 잡은 ‘엑톤블레이드’는 줄지 않는 힘을 과시하며 4코너 후 직선주로에서 1위로 올라섰다.

서울의 기대주 ‘마스크(서울, 3세, 수, 한국, R72)’와 ‘초인마(서울, 3세, 수, 한국, R69)’가 따라붙었지만 3마신의 차로 ‘엑톤블레이드’가 여유 있게 승리했다.

‘마스크’는 2위, ‘초인마’가 3위, 최대 라이벌로 예상되었던 ‘디바이드윈드’는 4위에 그쳤다.

이로써 ‘엑톤블레이드’는 2017년 최강 2세마를 선발하는 ‘브리더스컵(GⅡ)’ 우승에 이어 경주마계의 엘리트코스를 밟아나가게 됐다.

특히 이번 ‘코리안더비(GⅠ)’ 우승은 2017년 서울 경주마 ‘파이널보스’가 2017 ‘코리안더비(GⅠ)‘ 우승으로 부경의 5연승을 막아내었던 것을 되치기 한 것이었다.‘엑톤블레이드’를 관리하고 있는 김영관 조교사는 이번이 다섯 번째 ‘코리안더비(GⅠ)’ 우승이다.

김영관은 렛츠런파크 부경 부동의 1위 조교사다.

최우수 조교사로 선발된 횟수만 10번에 달한다.

대상경주 우승이 이번으로 쉰 번째에 이른다.

김영관 조교사는 "마방 식구들이 잘 준비해준 덕분이다.팬들에게 항상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주마를 출전시킨다는 약속을 지키려 노력하고 있다"며 "남은 ‘트리플크라운 시리즈’인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도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코리안더비(GⅠ)‘에는 3만4000여명의 관중이 모여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총 매출은 약 52억 원이었고, 배당률은 단승식 2.1배, 복승식과 쌍승식은 각각 8.4배, 13.6배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