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고의 교통사고로 더 큰 사고를 막은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46)씨에게 최근 LG복지재단이 의인상을 수여한 데 이어 치킨 브랜드 bhc가 치킨 수백마리를 먹을 수 있는 상품권을 전달했다.

24일 bhc치킨에 따르면 한씨를 ‘이달의 bhc 히어로’로 선정, 감사의 뜻으로 상장과 치킨 상품권 200장을 이날 전달했다.

한씨는 지난 12일 제2서해안고속도로 조암나들목 인근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멈추지 않은 차량을 자신의 투스카니 차량으로 막아 더 큰 교통사고를 막아 많은 이들의 박수를 받았다.

경찰과 국내 기업들은 그에게 표창과 신형 차량을 제공하기로 하는 등 잇따라 손을 내밀었다.

bhc치킨 관계자는 "위험한 고속도로에서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사고 현장을 자기 차량으로 막은 한씨의 용기가 사회에 큰 감동을 줬다"고 밝혔다.

bhc치킨은 사회의 귀감이 되는 선행과 의로운 일 등을 한 시민을 찾아 기리는 ‘bhc 히어로’ 사회 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