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연구가 홍신애(사진)가 이혜승 아나운서를 비롯해 출판사를 상대로 제기한 저작권료 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법원은 홍신애에게 저작권료 3만750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25일 서울중앙지법 민사208단독 이광영 부장판사는 홍신애가 이혜승 SBS 아나운서와 BCM미디어를 상대로 낸 300만원 상당의 저작권료 등 청구 소송에서 "BCM미디어는 홍씨에게 3만750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전했다.

홍신애와 이 아나운서는 2007년 함께 모 잡지에 요리칼럼을 연재했고 공동저자로 출판사 BCM미디어와 계약하고 저서 '아내의 요리비법'을 출간했다.

BCM미디어는 2008년 3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1부당 저작권료를 580원으로 책정해 5회에 걸쳐 총 295만720원을 지급했다.

계약이 끝난 후 2016년 6월 홍신애는 "이 아나운서와 BCM미디어가 출판계약이 종료된 후에도 책을 출판·판매해 저작권을 침해했다"며 사실조회로 확인된 68권에 대한 저작권료를 지급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BCM미디어가 판매 사실을 인정한 53권에 대한 저작권료 3만750원을 홍신애에게 지급하고 판결했다.

아울러 홍신애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이 아나운서가 BCM미디어와 공모해 저작권을 침해했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