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 신장 수술 후 두문불출 / 싱가포르 회담 가지 않기로 결정 / 北 리설주도 안 갈 가능성 높아미국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가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함에 따라 기대를 모았던 멜라니아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의 면담은 성사될 수 없게 됐다.

멜라니아는 지난 5월 14일 양성 신장 질환으로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멜라니아는 병원에 5일 동안 입원했고, 지난달 19일부터 백악관 관저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멜라니아는 지난 5월 10일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3명이 귀환할 당시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새벽 3시에 그들을 맞이하러 앤드루스 공군 기지를 찾은 이후 현재까지 24일 동안 대중 앞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

멜라니아의 대변인인 스테파니 그리샴은 3일(현지시간) ABC방송에 멜라니아가 북·미 정상회담뿐 아니라 그에 앞서 오는 8∼9일 캐나다 퀘벡주 라 말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도 불참한다고 밝혔다.

멜라니아는 지난해 이탈리아에서 열렸던 G7 정상회의에 참석해 외국 무대에 첫선을 보였다.

멜라니아는 지난 주말 대통령 별장인 캠프데이비드에 트럼프 대통령이 머물렀을 때도 합류하지 않았다.

.멜라니아가 싱가포르에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에 리설주가 싱가포르에 가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멜라니아는 두문불출로 인해 백악관이 아닌 다른 곳에 머물고 있다는 등의 소문이 무성하자 지난 5월 30일 트위터를 통해 "기자들이 내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지 알아내려고 초과근무를 하고 있다"면서 "나는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을 뿐이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