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국토교통부는 오는 7~9월까지 3개월 동안 전국 입주예정아파트가 전년 동기(11만8000가구) 대비 13.1% 감소한 10만2875가구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전년 동기보다 3.4% 줄어든 5만7163가구, 지방은 22.8% 감소한 4만5712가구가 입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에서는 ▲7월 파주운정(4954가구), 화성동탄2(2813가구) 등 1만8968가구 ▲8월 화성동탄2(1909가구), 하남미사(1632가구) 등 1만4850가구 ▲9월 화성동탄2(4794가구), 인천송도(2610가구) 등 2만3345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7월 대전판암(1565가구), 충북혁신(1345가구) 등 1만2239가구 ▲8월 청주오창(2500가구), 세종시(1905가구) 등 2만1243가구 ▲9월 청주방서(3095가구), 나주남평(896가구) 등 1만2230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주택 규모별로는 60㎡이하 2만3714가구, 60~85㎡ 6만7769가구, 85㎡초과 1만1392가구로 나타났다,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88.9%를 차지해 중소형주택의 입주물량이 많았다.

주체별로는 민간 9만1070가구, 공공 1만1805가구로 각각 집계됐다.

7~9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1% 감소한 10만2875가구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의 아파트. 사진/뉴시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