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이종수가 미국의 한 카지노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행방이 묘연했던 이종수의 근황이 포착됐다.

25일 한 매체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종수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가디너 지역에 위치한 한 카지노에서 근무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국 영주권자인 이종수는 ‘저스틴’이라는 이름으로 생활하고 있으며, 프로모션 팀의 호스트로서 손님을 응대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이종수가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 없이 생활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종수는 지인과 함께 현지에서 집을 얻어 생활하고 있으며, 비교적 고가 브랜드의 자동차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이 매체가 공개한 사진 속 이종수의 모습은 한국에서 활동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깔끔한 차림이다.

이종수는 지난 3월 지인의 결혼식 사회를 봐주기로 약속하고 돈을 받았으나, 결혼식 당일 종적을 감춰 사기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당시 소속사 측이 나서 사건을 해결하고, 고소인이 이종수 가족 측과 합의해 고소를 취하했다.

하지만 끝이 아니었다.

이종수에게 3000만원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채권자가 나타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후 과정도 매끄럽지 않았다.

연락두절 상태였던 이종수는 메일을 통해 "300만원 차용 후 단 한 번도 밀리지 않고 매달 2, 3% 이자를 넘겨줬으며, 원금도 지금까지 1300만원 변제했다"고 설명하며 통장내역을 첨부했다.

하지만 메일을 보낸 뒤 또다시 연락이 끊겼고, 소속사는 결국 이종수와 관련한 매니지업무를 종료했다.

한편, 이종수는 지난 1995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장길산’, ‘연개소문’, ‘이산’, ‘다함께 차차차’, ‘근초고왕’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으며, 특히 뚜렷한 이목구비와 강렬한 눈빛으로 ‘이글아이’라는 별명을 얻는 등 예능프로그램에서 맹활약했다.

hjlee@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