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리얼한 ‘소확행’을 꿈꾼다.

tvN 새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가 연예인 4인방과 ‘중딩 농부’ 한태웅의 좌충우돌 농촌 라이프를 선사할 예정이다.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tvN 새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방송인 김숙, 송하윤, 이진호, 한태웅, 엄진석 PD가 참석했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 등 ‘마음소농’ 출연자들이 도시에서 벗어나 ‘마음대농’ 16세 중딩 농부 한태웅과 함께 생활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시골 삶큐멘터리 프로그램.연출을 맡은 엄진석 PD는 "각박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자신의 행복이나 만족을 되돌아볼 수 있는 시간적 여유조차 없다고 생각했다"며 "한태웅이라는 친구를 보면서 이 친구의 인생철학, 행복에 대한 가치관 등을 들어보고 생각해 볼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쉬어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고 기획의도를 소개했다.

엄 PD가 꼽은 관전 포인트는 ‘중딩 농부’ 한태웅이다.

그는 "한태웅 군의 매력은 볼 때마다 색다르다.대견하고 기특하다.간혹 존댓말을 쓰고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 "이 친구가 가진 모토가 잘 표현되길 바랐고, 있는 그대로 보여지기 바란다.단순한 재미보다는 중학생이지만 이런 생각과 계획을 가지고 살아간다는 점이 놀라웠다"고 덧붙였다.

출연자들도 한태웅의 농촌 시간표를 따라 농촌생활을 체험했다.

엄 PD는 "농촌에서 살다보니 일이 참 많더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자분들이 진심으로 농사일에 참여해주셨다.처음이라 어색하고 불편한 부분도 많았을 텐데 같이 먹고, 일하며 즐겁게 생활했다"며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를 소개했다.

‘인물을 통한 힐링’이 ‘풀 뜯어먹는 소리’의 차별화 포인트다.

최근 다수의 농촌 프로그램이 방송되고 있는 상황. 엄 PD는 "농촌이라는 배경이 비슷하다는 걸 알고있다.한 인물을 통해 생각할 시간을 가져볼 수 있다는 것이 차별점"이라고 강조했다.

‘예능 대세’로 전방위 활약중인 개그우먼 김숙은 ‘풀 뜯어먹는 소리’를 통해 ‘리틀 포레스트’를 꿈꾼다.

이날 김숙은 "사실 농촌 생활을 너무 해보고 싶었다"며 귀농을 향한 의욕을 드러냈다.

그는 "40대 중반의 나이로 가고있는 나는 귀촌이나 귀농을 꿈 꿀 나이다.실제로 30대 후반 쯤 귀농을 꿈꿨었다.인근 땅을 알아보며 텃밭을 가꾸고 농사 짓는 계획을 세웠다.지인들에게 묻고 마당이 있는 집도 알아보곤 했다.이후 일이 잘 되서 잠시 멈췄지만, 이 프로그램의 이야기를 듣고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농사 천재에게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또 없겠다 싶어서 한 번에 OK했었다"며 "힘들었지만 그립더라. 조만간 조금이라도 밭을 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추후의 농사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출연자들의 농촌 체험을 책임질 ‘중딩 농부’ 한태웅은 "농촌을 알리려고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요즘 농촌에 젊은 분들이 많이 안계신다.농촌도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다는 걸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남다른 각오를 전하며 "함께 해보니 젊은 분들이 오셔서 일을 도와주시니 좋더라. 농촌에서는 손이 하나라도 더 있으면 좋다.금방 일을 끝낼 수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태웅의 꿈은 성실하게 농사 짓고 살다가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다시 행복하게 농사를 짓고 사는 것. 한태웅은 어른스러운 말투로 "행복은 별 거 없고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사는 거다.그게 행복이다"라고 말하며 "안 행복하면 이 자리에 있지도 않을 것이다.누가 시키면 하라고 해도 할 수 없다.정말 즐겁게 살고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농고 출신’ 개그맨 이진호의 활약도 기대된다.

이진호는 "집이 농사를 지었다.농업 고등학교를 나오기도 했고 정말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실상은 아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 부모님이 농사를 지었는데, 한창 놀 나이라 일을 도와드리는게 너무 싫었다.그랬던 어린시절 모습을 반성하면서 잘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배우 송하윤은 ‘풀 뜯어먹는 소리’를 통해 생애 첫 예능에 도전한다.

송하윤은 "자연이 주는 감사함을 조금 더 자세히 보고 싶었다.상추가 땅에서 나고 토마토가 열리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해본 경험이 없다보니 더 가까이에서 보고 싶었다"며 "사실 현장에서는 마음이 힘들지 않아서 몸도 힘들지 않았다.즐겁고 많이 웃으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그 즐거움과 웃음이 고스란히 전달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숙은 "몸은 힘들었지만 마음이나 머리 상태는 굉장히 편안한 촬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현대인이라면 다 가지고 싶어할 만한 시간이었다며 시청자들이 간접 경험을 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드러내기도. 과연 ‘풀 뜯어먹는 소리’가 시골살이의 매력과 리얼한 ‘소확행’을 보여줄 수 있을지 오늘(25일) 저녁 8시 10분 첫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