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국정원 돈(대북공작금)으로 서울 시내의 고급 호텔 스위트룸을 빌리고 룸서비스와 꽃배달 서비스까지 주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김선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과 김승연 전 대북공작국장의 재판에서 검찰은 원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대북공작금 28억원으로 시내의 한 고급 호텔 스위트룸을 장기간 빌린 사실과 관련 내용을 공개했다.

검찰이 공개한 해당 호텔 회신 자료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은 2012년 8월 11일 토요일 4만원 상당의 부식을 요청했다.

또 같은 해 9월 20일과 11월 30일 해당 객실에서 10만원 상당의 꽃배달 서비스를 호텔에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건에 대해 원 전 원장은 "공적 목적으로 사용했다"며 사적으로 이용한 적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당시 감사를 담당했던 국정원 직원 A씨는 이날 "원 전 원장이 매일 (호텔에) 간 것으로 파악해 그런 (사적 이용) 결론을 내렸다"며 "수행한 직원 이야기로는 자주 가신 것으로 확인됐다"고 법정 증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