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멕시코와의 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매치 게임에서 7천 여명이 넘는 적중자가 나왔다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지난 24일(일)에 벌어진 한국(홈)-멕시코(원정)의 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매치 4회차 게임에서 무려 7,511명의 축구팬이 적중의 기쁨을 맛봤다고 밝혔다.

한국-멕시코전의 전반전(0-1 멕시코 리드)과 최종 스코어(1-2 멕시코 승리)를 정확히 예측한 참가자 7,511명은 각각 참여금액의 11.6배에 해당하는 상금을 받게 됐다.

이번 경기의 경우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경기였기 때문에, 8만 9,946명이 참가하는 등 뜨거운 참여 열기를 보였다.

한국은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1-2로 패하며 냉철하게 경기를 분석한 축구팬들만이 적중에 성공했다.

1인당 평균 참여금액은 지난 3회차보다 약간 낮아진 7,657원으로 나타났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이 한국팀의 이번 대회 첫 골을 성공시켰지만, 결국 멕시코에게 패하며 조별 예선 탈락 위기에 빠졌다"며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을 대상으로 하는 매치 게임에도 많은 참여와 응원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번 매치 4회차의 적중결과를 정확히 맞힌 축구팬들은 2019년 6월 24일까지 전국 토토판매점이나 IBK기업은행 지점에서 적중금을 찾아갈 수 있다.

한편, 이어지는 매치 5회차는 오는 27일(수) 밤 11시에 열리는 한국(홈)-독일(원정)전을 대상으로 발행되며, 이밖에 다양한 축구토토 게임에 대한 자세한 일정은 스포츠토토 홈페이지 및 공식온라인 발매사이트인 베트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