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25일 여의도공원에서 장애인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행사에 참석한 장애인 40명을 포함해 학업과 경제활동에 대한 의지가 강하지만 이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 130명에게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를 전달했다.

지난 11년간 현대차그룹은 전국 장애인기관의 약 25%(1088개)를 대상으로 장애인 이동편의를 위해 자동출입문, 장애인 화장실, 현관 경사로, 출입구 단차 제거, 긴급피난안전설비 등 기관 내 시설물을 개선하는 사업을 진행해왔다.

현대차그룹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함께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보급 사업', 사단법인 그린라이트와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셰어링 사업' 등 총 2개 사업을 진행한다.

수동휠체어에 부착해 전동휠체어처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전동화키트는 모터, 배터리, 조종장치로 구성돼 있으며, 차량에 적재 가능한 수동휠체어의 장점과 사용자의 체력적 부담이 덜한 전동휠체어의 장점을 모두 갖추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25일 장애인 130명에게 수동휠체어 전동화키드를 전달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최근 소형모터와 배터리 기술이 발달하면서 다양한 전동휠체어 관련 제품이 출시되고 있지만 가격대가 170만원에서 700만원에 이르고 정부의 장애인 지원 품목에서 제외돼 있어 필요로 하는 장애인이 자비로 구매하기 쉽지 않다.

현대차그룹은 장애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자립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전동화키트 보급 사업을 기획했으며, 용도와 생활환경에 따라 핸들형, 조이스틱형 등의 전동화키트를 3년간 총 400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장애인과 가족들이 여행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도록 딜카, 위블과 같은 카셰어링 사업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사단법인 그린라이트와 함께 전동화키트 셰어링 사업을 기획했으며, 매년 450여명의 장애인들에게 전동화키트를 대여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에 실시하는 2개 사업은 현대차그룹이 11년간 지원했던 장애인기관 시설개선 사업을 잇는 신규 사업"이라며 "특히 셰어링 사업은 현대차그룹 최초로 시도하는 모델로 앞으로도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