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8개월 만이다.

뉴이스트W가 신곡 '데자부'로 돌아왔다뉴이스트W(JR 아론 백호 렌)는 25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새 앨범 '후, 유(WHO, YOU)'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 앨범 '더블유, 히어'를 통해 자신들만의 이야기에 집중했다면, 이번 신규 앨범에서는 기존의 서사와 현재 뉴이스트W의 이야기를 오가며 두 세계 속 존재하는 네 명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타이틀곡 '데자부'는 뉴이스트W가 처음 선보이는 라틴 팝 장르의 곡이다.

뉴이스트W만의 신비로움과 여름에 어울리는 상쾌함을 더했다.

전형성을 벗어나는 구성과 함께 멤버들의 보컬이 주는 독특한 분위기의 멜로디는 듣는 사람의 귀를 계속 맴돈다.

백호가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고, JR이 전곡 작사에 참여해 뉴이스트W의 숨결을 불어넣었다.

긴 공백기 만큼, 뉴이스트W의 색깔이 가득 담긴 앨범을 완성하는데 주력했다.

리더 JR은 "항상 앨범을 낼 때마다 그랬지만, 이번에도 여전히 떨린다.설레고 부픈 마음을 갖고 컴백했다"고 소감을 전했고, 백호는 이번 앨범에 대해 "뉴이스트W가 기존에 갖고 있던 서사와 현재의 모습을 교차적으로 담은 앨범이다.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아론은 '라틴'이란 장르에 집중했다.

아론은 "처음으로 도전한 라틴팝이다.많이 준비했다.부담갖지 말아달라"고 말하자, JR은 "한 가지에 집중하기보다 노래, 퍼포먼스, 비주얼 모든 면에서 공들여 만든 앨범이다.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고, 백호가 앨범 전반에 참여한 만큼 우리에게 최고 앨범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이번 앨범에 담긴 의미를 전했다.

타이틀곡 소개도 이어졌다.

JR은 "타이틀곡 '데자부'는 뉴이스트W의 방향성과 잘 맞는 곡이다.전달하고자 하는 의미가 잘 담겨 타이틀로 선정했다"면서 "여섯 곡 중에서도 가장 좋아해주실 것 같아 '데자부'를 타이틀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아론은 "안무도 빼놓을 수 없다.전반적으로 안무를 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고, JR도 "킬링파트가 하나가 아닌,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같이 킬링파트다.퍼포먼스 전체를 봐주시면 즐겁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관전팁을 전했다.

끝으로 "부담감보다 행복한 마음으로 앨범 작업에 임했다"고 기분 좋은 미소를 지은 JR은 "많은 분께서 기다려주셨고, 응원해주시는 팬들이 있기에 매 순간 행복했다.덕분에 재미있게 작업했고, 우리 색깔을 많이 담아낸 앨범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JR은 이번 앨범을 '세잎클로버'라고 표현하며 "세잎클로버가 행복을 뜻하지 않나. 이 앨범을 통해 러브(팬클럽)와 많은 분께 행복을 드리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뉴이스트W의 신곡 '데자부'는 오늘(25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giback@sportsworldi.com사진=플레디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