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25일 최근 거취를 두고 논란을 빚고 있는 송영중 상임 부회장에 대해 "경총 사무국을 정상적으로 이끌기 위한 역량이 매우 부족했다"며 "사무국 직원 97%가 송 부회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송영중 경총 부회장. 사진/뉴시스 경총은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송 부회장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반박했다.

경총은 우선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논의했으면 여야 합의안보다 산입범위를 더 넓힐 수 있었다"는 송 부회장의 주장에 "노동계를 너무 모르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최저임금법 국회 법안심사를 앞두고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지만 송 부회장이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는 것. '회장단 회의가 몇 명이 모여서 주요 의사를 결정하는 비민주적 절차'라든지 '내부 인사평가를 기준 없이 임원 몇 명이 마음대로 해왔다'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경총은 "부회장으로서 적절한 발언이 아니다"라면서 "송 부회장이 되려 독단으로 팀장 인사를 진행했다"고 반박했다.

더 나아가 송 부회장이 경총을 '구태의연한 적폐 세력'이라고 지목한 것은 "경총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대립각을 세웠다.

경총은 "자신의 과오를 포장하기 위해 개혁과 반개혁 구도로 몰아가고 있다"며 "구태의 관료주의를 벗어나지 못하고 권위적이고 독단적인 비민주적 행위가 오히려 적폐 행위"라고 비난했다.

직무 배제에 대해서는 "경총의 모든 업무는 권한이 회장에게 있다"며 "회장의 결정에 따라 송 부회장이 업무 배제 된 것은 법률적 효력이 있다"고 언급했다.

'경총 임원 여럿이 회의 장소로 찾아와 협박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송 부회장이 출근을 안하고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일이 해결될 지 상의하러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경총은 다음달 3일 송 부회장의 해임과 관련한 총회를 개최한다.

지난 15일 회장단 회의를 통해 송 부회장의 자진사퇴를 기다리기로 했으나 송 부회장의 생각에 변화가 없을 것으로 판단, 총회를 통해 해임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