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이 태양광 설비 점검에 드론을 활용하는 기술을 시연했습니다.
동서발전은 당진화력본부에서 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모듈 진단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시연에서는 고해상도 광학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이 태양광 열화상 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수집된 영상정보는 전용 클라우드 서버 내 전송 및 저장하는 과정을 선보였습니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사진과 위치정보를 합성하여 전체 열화상 정사이미지를 생성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주요 결함별 진단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동서발전 측은 "드론을 활용하면 모듈 및 단일 셀단위까지 분석이 가능하다"며 "높은 정확성, 안정성을 확보하며 효율성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다양한 신재생 설비의 진단에 드론을 활용해 발전분야를 넘어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