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지드래곤이 군병원에서의 특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SNS에 지드래곤과 같이 생활한 병사가 쓴 것으로 보이는 '지드래곤 관찰 일지'가 퍼지며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지드래곤이 대령실에 입원해 군병원 특혜 논란이 퍼졌다.

이와 동시에 SNS게시물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지드래곤의 관찰 일지로 불리는 해당 SNS는 지드래곤의 문신위치, 점위치 등의 개인 신상정보와 생활 행동, 습관, 투약 상황까지 속속들이 밝혀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찰 일지는 군병원 의무실에 근무하는 병사에 의해서 유출된것으로 보이며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자세하게 설명하듯이 작성되어 있다.

하지만 아직 정확한 유출경위 및 사실여부가 확인 되지 않는 상황. 일부 누리꾼들은 이 같은 상황 때문에 지드래곤이 1인실에 입원한게 아닌가 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편 군 병원과 YG 측은 "절대 특혜 없다"며 해당 의혹에 반발하고 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