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6일)부터 본격적인 장마철에 들어간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아침부터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더위도 한풀 꺾여 제주도를 제외하고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는 지역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비는 전남 해안 지역에서 시작돼 이날 아침 전국으로 확대, 다음 날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틀 간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영서·충청남부 120㎜, 남부지방 80~150㎜, 강원영동·제주도 10~50㎜다.

전라도 일부 지역과 지리산 부근에는 200㎜ 이상 내리겠다.

올라왔던 장마전선은 27일 오전부터 남하하면서 수도권은 서서히 그칠 것으로 보이며, 충청도와 남부지방에는 밤까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충청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아침 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1도, 수원 22도, 춘천 21도, 강릉 21도, 청주 23도, 대전 22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대구 22도, 부산 22도, 제주 25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2도, 수원 25도, 춘천 25도, 강릉 25도, 청주 27도, 대전 26도, 전주 26도, 광주 27도, 대구 28도, 부산 25도, 제주 30도 등이다.

아침 기온은 예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수준으로 예상되며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다고 예측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세계일보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