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박수홍(47·위에서 두번째 사진)이 봉와직염으로 인해 병원에 입원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수홍은 봉와직염으로 입원 치료를 받으러 병원을 찾았다.

입원 치료를 받으러 병원에 온 박수홍의 상태를 본 의사는 "상처가 오래되기도 했고 치료를 늦게 시작해서 심하면 피부이식까지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처음 계단에서 넘어졌다고 말한 박수홍은 "클럽에서 높은데 올라가다가 발을 헛디뎠다"고 다친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그의 이야기를 들은 박수홍의 어머니 지인숙 여사(위에서 세번째 사진)는 화를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수홍은 결국 입원 절차를 밟았고, 소식을 들은 이모들이 병원을 찾았다.

클럽에서 놀다 다쳤다는 박수홍 말에 이모들은 "넌 맞아야 한다"면서도 "얼른 색시를 얻어서 오순도순 예쁘게 살아라"고 조언했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