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건강은 노년의 삶의 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로 먹는 즐거움을 주는 동시 내부적인 건강까지도 좌우한다.

평균 기대수명이 82세로 늘어난 현대에서 영구치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나이가 들어 자연스런 노화현상으로 치아를 잃게 되면 상실감과 불편함은 커진다.

충치나 치주질환으로 자연치아가 소실된 경우 임플란트로 대체할 수 있지만 1, 2개가 아닌 많은 치아를 시술한다면, 고령의 환자들은 가격 부담을 떠나 시술 자체가 부담될 수 있다.

기존의 고령 환자들은 보통 틀니 치료가 차선의 방책이었다.

틀니는 착용 시 헐렁거리고 탈락 현상이 발생하며 고정력이 없어 씹는 힘이 약해 식사 때 불편함이 있어 소화불량을 유발한다.

또한 장기간 틀니 착용 시 잇몸 뼈가 손상되고 잇몸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불편함을 위해 전악 혹은 무치악임플란트를 통해 일정 부분 불편함을 해결할 수 있다.

전악임플란트는 치아가 하나도 없거나 적게 남은 경우 임플란트를 식립해 이전 치아 상태를 복구하는 것으로 위턱 8~10개, 아래턱 6~8개를 식립, 자연치아의 70~80% 이상 저작 능력을 회복할 수 있다.

한 번의 치료로 반영구적이며 빠지거나 움직이지 않고 통증도 없어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다.

임플란트 건강보험 보장기준이 만65세 이상 확대돼 건강보험가입자는 본인부담금 30%만으로 임플란트 식립이 가능해 비용 면에서 부담을 덜 수 있다.

전악임플란트는 일반 틀니와 비교해 기능성은 뛰어나고 한 개씩 임플란트를 심는 방식에 비해서는 경제적이기 때문에 무치악 환자들에게 합리적이라고 설명한다.

다만 전악임플란트는 보통 무치악 고령의 환자 대상이 많아 당뇨나 고혈압 등 전신질환이 있을 확률이 높아 평소 복용 약물에 대해 의료진과 충분한 논의 후 결정이 중요하다.

치주질환이 있거나 치조골의 손상과 흡수가 이미 진행된 경우가 많기 때문에 더욱 신중한 치료계획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도움말 : 서관성 더아름다운치과 원장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