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 억 원대 무기명회원권 남발이 결국 골프장 수익성 악화의 주범으로 작용한다는 분석이 나와 이슈다.

25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발표한 ‘무기명 회원권의 가치 분석’ 자료에 따르면 무기명 정회원권을 구입 4인이 골프를 할 경우 한팀 입장료가 20만∼40만원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접대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골프장 측에서는 그 금액만큼 기회손실액이 발생하게 된다고 밝혔다.

수도권 A골프장 무기명 회원권 분양가 5억원, 회원혜택 무기명 4인 주중 6회·주말 월 4회 부킹 보장과 주중·주말 입장료 면제. 무기명 회원권 소지자 A골프장 연간 주중 60회·토요일 40회 이용 시 비회원에 비해 연간 1인 1,814만원(4인 7,255만원) 절약 수도권 B골프장 무기명 회원권 분양가 2억5천만원. 회원혜택 정회원 1인·무기명 2인 월 주중 4회·주말 월 3회 부킹 보장과 주중·주말 입장료 65,000원. 무기명 회원권 소지자 B골프장 연간 주중 70회 이용 시 비회원에 비해 연간 1인 520만원(4인 2,080만원) 절약 이를 뒤집어 볼 때 이 금액만큼 골프장의 기회손실액이 될 수 있다.

법인, 개인은 이용 측면에서 무기명 회원권 구매가 실익(實益)이 있다.

소지자들은 1인당 5만∼10만원대 입장료를 내고 회원카드 소지자는 누구나 입장료를 할인받을 수 있기에 접대용으로 인기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무기명 회원권을 발행한 10개 골프장 중 자본잠식 상태가 6개이고 10개의 평균 부채비율이 지난해 1,459%에 달해 입회금 반환 여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회원제골프장이 만기 시 입회금 반환 여력이 있는가"라고 말했다.

무기명 회원권을 분양한 회원제골프장들의 운영수지는 악화될 수밖에 없다.

회원권 발행으로 고액의 분양대금을 챙겨 일시적인 자금난을 덜 수 있으나 회원에게 낮은 입장료를 받기 때문에 경영수지 악화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일부 연습장과 유사회원권 업체들이 무기명 회원권으로 영업을 하고 있어 무기명 발행 골프장으로서는 그 피해가 더 심각하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측은 "일부 회원제골프장들이 무기명 회원권을 남발하는 이유를, 골프회원권 가격이 폭락하면서 입회금 반환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고, 경영수지 적자에 따른 운영자금을 확보하기 위해서이다.또한 기존 회원들의 입회금을 반환해주지 않고 정회원권을 무기명 회원권으로 대체 발행해주는 곳도 적지 않다"고 보고 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서천범 소장은 "회원제골프장들이 총투자비 한도 내에서 분양과 무기명 회원권 분양대금이 기존 회원들의 입회금 반환자금으로 활용되도록 지자체들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