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리얼 ‘소확행’을 꿈꾸는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와 ‘중딩농부’ 한태웅이 안방극장을 싱그러운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tvN 새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이하 ‘풀뜯소’)는 ‘마음소농’ 네 명의 출연자들이 도시에서 벗어나 ‘마음대농’ 16세 중딩농부 한태웅과 함께 생활하면서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시골 삶큐멘터리 프로그램.이날 방송에서는 다섯 사람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도시남자’ 정형돈, ‘예비귀농자’ 김숙, ‘농고선배’ 이진호, ‘무한긍정소녀’ 송하윤 등 풀뜯소 4인방은 각기 다른 매력만큼이나 서로 다른 이유로 시골살이에 도전장을 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건 김숙의 각오였다.

김숙은 "실제로 귀농할 생각이 있다.이 프로그램이 예비수업과도 같다"며 리틀포레스트의 김태리를 능가하는 ‘쑥태리’의 꿈을 밝혔다.

출연자들의 농촌 생활을 함께하는 한태웅은 벌써 농사경력 8년차 중학생 농부. 어르신 말투에 최애 프로그램과 가수가 전원일기와 현인이라는 한태웅의 신선한 매력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한태웅은 농부의 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농사 일은 정년퇴직이 없다.몸만 건강하면 100살까지 할 수 있다.그리고 상사가 없어서 좋다"며 열여섯답지 않은 답변과 소신을 드러냈다.

앞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엄진석 PD는 "각박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자신의 행복이나 만족을 되돌아볼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주고 싶었다"며 "한태웅이라는 친구를 보면서 이 친구의 인생철학, 행복에 대한 가치관 등을 들어보고 생각해 볼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쉬어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고 기획의도를 소개한 바 있다.

한태웅이라는 인물을 통한 힐링이 ‘풀뜯소’의 차별화 포인트. 이에 한태웅은 "요즘 농촌에 젊은 분들이 많이 안계신다.농촌도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다는 걸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남다른 각오를 전하며 "내 꿈은 성실하게 농사 짓고 살다가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다시 행복하게 농사를 짓고 사는 것이다.행복은 별 거 없고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사는 거다.그게 행복이다"라고 말해 농촌라이프의 선구자다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각박한 현실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 그런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봤을 ‘농촌라이프’를 직접 체험한다.

간접 경험을 통해 잠시나마 현실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풀뜯소’ 4인방과 한태웅의 특별한 케미스트리가 진정한 시골살이의 매력을 전파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10분 방송.jgy9322@sportsworldi.com사진=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