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18일 오전 7시58분쯤 일본 오사카에서 발생한 규모 6.1 지진과 관련해 우리 국민 인명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일본 공영 NHK방송은 이번 지진으로 9살 어린이와 80대 남성 2명 등 3명이 숨지고 234명이 다쳤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빌어 전했다.

외교부는 일본에 체류하거나 방문 중인 우리 국민들을 대상으로 안전 유의 로밍문자를 발송하고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등에 안전 공지를 게재하는 등 안전 정보를 전파했다.

또 외교부 본부와 관할 공관인 주오사카총영사관은 재외국민보호대책반과 현장대책반을 각각 구성해 우리국민 피해 여부를 파악 중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