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이후 19년 만에 국빈방문 / 푸틴과 정상회담·하원 연설 예정 / ‘신북방 경제구상’ 구체화 기대문재인 대통령은 21일부터 2박4일간 일정으로 러시아를 국빈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우리나라 대통령의 러시아 국빈방문은 1999년 김대중 대통령 이후 19년 만이다.

한·러 정상회담은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세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를 방문,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고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도 한·러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에 이어 국빈 만찬 일정도 진행한다.

문 대통령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 면담하고 러시아 하원에서 연설도 할 예정이다.

이어 한·러 친선 의원의 밤, 비즈니스 포럼 참석 후 월드컵 경기가 열리는 소도시 로스토프나도누로 이동해 2018 월드컵 멕시코와의 조별 예선을 치르는 한국 선수단을 격려하고 경기를 관람한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안보 환경이 긍정적으로 변화하는 가운데 양국이 한반도와 유라시아 대륙의 협력 파트너로서 동북아 평화와 번영, 실질협력 증진을 위한 전략적 소통과 협조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6·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 첫 외교 행보인 러시아 국빈방문은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대한 러시아 지지를 확보한다는 측면에서 적지 않은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러시아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상당한 기여를 했고 대북제재에도 상당한 역할을 해왔다"며 "한반도 비핵화, 평화정착에 러시아의 활약이 상당히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청와대는 이번 방문을 통해 남·북·러 삼각협력 등 문 대통령의 신북방경제 구상을 한 단계 더 구체화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타냈다.

김현철 경제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남·북·러 삼각협력 사업이 북·미 정상회담과 판문점회담 덕분에 본격적으로 추진할 여건이 조성됐다"면서 "철도, 가스, 전력 등에서의 협력 관계가 주요 이슈"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본격적 삼각경협은 대북 제재 해제 이후 가능하겠지만 사전 연구 작업 등을 미리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성준·김예진 기자 alex@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