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은 북한과의 정전협정에 대해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뤄야 가능하다"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18일(현지시간) 신분을 밝히길 꺼린 백악관 관리는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정전협정을 끝내거나 대체하기 위한 미국의 조건이 있는지'에 대ㅐ "북한의 비핵화이며 싱가포르에서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를 했을 때 정전협정을 대체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평화체제 구축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며 이에 따른 대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정전 협정을 바꾸고 안전 보장을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정전협정을 확실히 바꾸겠는 것을, 김 위원장이 필요로 하는 안전 보장을 제공하겠다는 것을 약속했다"며 이는 "그(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대가이다"고 설명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