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한승연이 로운과 새로운 분위기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주의보를 발령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에서 전성희(한승연)이 로운을 남자로 느끼기 시작하며 로맨스에 가속도가 붙었다.

전성희의 집에 최미카의 엄마인 진라희(나영희)와 최위진(로운)이 찾아왔고, 최위진은 "이 집은 올 때 마다 느끼는 건데 해가 참 잘든다"고 말실수를 하며 전성희를 당황시켰다.

이에 전성희는 최위진을 집 밖으로 끌고 나오며 주먹을 휘두르려 하다 최위진에게 팔을 붙잡혔고, 그 순간 동생이 아닌 남자로의 감정을 느끼게 돼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승연은 이성경의 절친으로 등장해 언니같은 매력과 더불어 푼수끼와 발랄함으로 매순간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하고 있다.

또한 한승연은 귀여운 외모와 상반되게 거친 누나미까지 보이며 다양한 모습을 선사하고 있다.

한편,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