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선 반경 15m 노선서도 운행 가능/ 도심 밀집지역 철도노선 수립 용이현대로템이 복잡하게 굴곡진 도심 지역에서도 열차가 다닐 수 있도록 하는 주행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로템은 곡선 반경이 15m에 불과한 급곡선 노선을 운행할 수 있는 저상형 주행장치(사진)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국가연구과제인 ‘저심도 도시철도시스템 기술 개발’의 결과물 중 하나로, 2014∼2018년 5년간 연구 끝에 나온 결실이다.

기존 주행장치는 열차의 곡선 반경이 25m 이상인 노선에만 주행 가능했다.

이 때문에 도심 내 밀집지역이나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의 철도노선 수립에 어려움이 있었다.

현대로템 측은 이번에 개발한 주행장치로 일반도로 위를 지나는 트램을 설치할 경우 자유로운 선로 구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차륜과 선로가 맞닿는 압력이 기존 장치보다 30% 이상 줄어 소음이 적고 차륜·선로의 수명도 늘어난다는 설명이다.

더불어 이 주행장치는 열차의 차체 높이를 낮춰 인도와 열차 탑승구가 같은 높이에 놓이는 저상화 모델로 개발돼 교통약자의 탑승 편의도 높였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