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고용전망 하향조정 가능성/“일부 신흥국 금융불안 확산 우려/ 국내 자본유출 가능성 크지 않아”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국내 고용 상황에 대해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이 총재는 19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올해 5월까지 고용실적을 보면 지난 4월 내놨던 올해 취업자 수 증가 전망치 26만명을 밑돌 것으로 예상된다"며 "자동차, 서비스업 등 업황 부진과 일부 제조업 구조조정 영향이 당초 예상보다 컸던 데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5월 중 취업자 증가 규모가 7만2000명으로 10만명에 미치지 못하면서 충격이 커지는 가운데 한은 총재도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앞서 한은은 지난 1월 올해 경제전망을 하면서 취업자 수를 30만명 증가로 예상했다 4월 26만명으로 낮춘 바 있다.

7월 한은이 고용전망을 또다시 하향조정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날 이 총재는 신흥국 불안 확산에 따른 외국인 자금 유출에 대한 우려도 나타냈다.

그는 "미국 금리 인상 가속화, 미·중 무역분쟁 확대 등의 영향으로 취약한 일부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할 수 있다"며 "이렇게 되면 외국인 자금 유·출입에도 분명히 영향을 줘 유출로 바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큰 규모의 경상수지 흑자 규모 등 우리 경제여건을 보면 소위 ‘서든 스톱((sudden stop)’, 단기간 대규모 자본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무디스도 우리나라 신용등급을 현 수준에서 유지하기로 결정하면서 우리 경제의 대외충격에 대한 복원력을 높게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기준금리 인상과 관련해 이 총재는 "성장세가 잠재성장률 수준을 이어가고 물가 상승률이 목표수준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이 된다면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불확실성이 높고 지켜볼 사항이 많다"면서도 "소비·수출 중심으로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을 이어가고 있고, 물가는 4분기 오름세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7월 금리 인상 가능성은 낮지만, 7월 수정경제전망을 내놓으면서 상황을 살피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