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이 본격적인 지주체제 전환에 돌입했습니다.
우리은행은 19일 이사회를 열어 지주체제 전환을 위한 ‘주식이전계획서’ 승인을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주회사는 오는 12월 주총을 거쳐 내년 초 포괄적 주식이전 방식으로 설립한다는 계획입니다.
포괄적 주식이전은 자회사의 주식을 신설되는 지주회사로 이전하고 자회사의 주주들은 지주회사의 신주를 배정받는 방식입니다.
지주회사 자회사로 편입되는 주식이전 대상 회사는 우리은행,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우리PE자산운용 등 6개사입니다.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에 대한 지주 자회사 추가 편입 여부는 지주 설립 이후 검토해 확정할 계획입니다.
우리은행은 이사회 결의에 따라 금융위에 인가신청서를 제출하고 주주총회 등 후속절차를 위한 실무 작업에 착수합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주체제 전환으로 종합금융그룹으로서의 경쟁력 강화 기반을 구축할 수 있게 된다"며 "지주 설립이 계획대로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관련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