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함소원의 임신 소식이 '아내의 맛' 예고편에 공개된 가운데 제작진을 향한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 말미에는 18세 연상연하 함소원-진화 부부가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임신 10주차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전문의는 "이게 왜 안 되지?"라고 당황한 기색을 보였고 함소원은 "아기 심장 소리 왜 안 들려?"라며 불안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어 오열하는 함소원의 모습이 보여 시청자들은 시청자들의 우려와 걱정을 자아냈다.
모든 내용이 다 담긴건 아니지만, 자극적인 편집은 많은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만들었고, 제작진을 향해 '낚시 예고편'이라는 질타가 이어졌다.
본 방송은 오는 19일 방송된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