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러 나간 아버지 친구는 자살/친구에 문자 뒤 나흘째 행방묘연/경찰, 헬기 등 동원 행방 추적 중전남 강진에서 실종 신고가 접수된 여고생 A(16·고1)양의 행적이 나흘째 묘연하다.

이 여고생은 실종 전 SNS에 "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 자리 구해준대. 지금 아저씨 만나러 나가"라는 마지막 대화를 친구들과 나눴다.

그런데 여고생이 만나러 간 아버지 친구는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지난 16일부터 행방불명 상태인 여고생 A(16·고1)양을 찾기 위해 인력 570여명, 열 감지 장비 탑재 헬기 등을 동원해 수색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2시쯤 집을 나선 뒤 가족과 연락이 두절됐다.

A양은 실종 전 친구들에게 ‘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준다고 해 만나서 해남 방면으로 이동한다’는 SNS 메시지를 남겼다.

이후 같은 날 오후 4시30분쯤부터 휴대전화 전원이 꺼졌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아버지 친구이자 A양 가족과 평소 잘 알고 지내던 B(51)씨의 소재를 조사했다.

그러나 B씨는 지난 17일 오전 6시17분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주변인 강진의 한 철도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B씨 휴대전화에 A양과의 통화나 문자메시지가 오간 내용은 없었으나 그가 A양을 만났을 것으로 보고 행적조사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A양이 집에서 나선 시간대에 600m가량 떨어진 지점 폐쇄회로(CC)TV에 B씨의 차량이 찍혔고, 이 차량의 동선과 A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동선이 비슷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종 당일 밤 친구들에게 A양의 소재를 수소문한 가족이 B씨의 집에 찾아가자 집 안에 있던 B씨가 뒷문으로 빠져나가는 CCTV 영상도 확인됐다.

경찰은 또 김씨가 여고생 실종 당일 오후에 집으로 돌아와서 자신의 승용차를 세차한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은 A양의 마지막 휴대전화 신호가 집과 20여㎞가량 떨어진 도암면에서 잡힌 점 등을 토대로 이 일대를 수색 중이다.

이곳은 용의자 김씨가 어렸을 때 살았던 고향이며 실종 당일 김씨 차량이 두 시간 넘게 머문 장소이기도 하다경찰은 김씨 휴대전화를 분석하고 있으며 김씨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강진=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