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에 성공했다."일본 열도가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남미 국가를 상대로 거둔 첫 승리에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일본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난적' 콜롬비아를 맞아 2-1로 승리했다.

일본은 4년 전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콜롬비아에 1-4로 대패한 바 있다.

일본과 콜롬비아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맞붙었다.

이날 경기에서 일본은 페널티킥으로 얻은 선제골과 오사코 유야의 헤더 결승골을 끝까지 지키며 콜롬비아를 2-1로 제압했다.

일본 언론은 일본 대표팀의 설욕을 대서특필했다.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의 주요 일간지와 스포츠지는 "복수에 성공했다"며 일본의 승리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일본 누리꾼들 역시 관련 기사에 댓글로 "기적이 일어났다"(kan*****), "일본의 집념이 만든 승점 3, 잘 했어!"(miy*****), "이번 대회 가장 흥분된 순간이다.어떻게 된 일인가"(maxixa)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대패한 일본은 콜롬비아를 맞아 설욕을 다짐했다.

일본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앞서갔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페널티킥과 상대 수비의 퇴장이라는 호재를 만났다.

역습 상황에서 오사코가 콜롬비아 골키퍼 다비드 오스피나와 1 대 1 찬스를 맞았다.

오사코가 찬 공은 선방에 막혔지만 흘러나온 볼은 쇄도하던 가가와 신지에게 향했고, 빈 골문을 향하던 가가와의 슈팅은 카를로스 산체스의 팔에 맞고 굴절됐다.

다미르 스코미나 주심은 즉각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동시에 산체스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키커로 나선 가가와는 침착하게 콜롬비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39분 아크 서클 부근에서 라다멜 팔카오에게 내준 프리킥이 실점으로 연결됐다.

키커로 나선 후안 킨테로는 일본 수비벽 발 아래를 노리는 낮고 빠른 슈팅을 날렸고, 이 볼은 가와시마 에이지 골키퍼가 지키는 골라인을 아슬아슬하게 통과했다.

1-1 승부의 균형추를 원점으로 맞춘 양팀은 후반전에 돌입했다.

후반전은 일본의 페이스였다.

수적인 열세로 체력적 한계를 보이던 콜롬비아는 일본의 지공을 차단하지 못하며 끌려갔다.

일본은 후반 25분 혼다 게이스케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혼다는 투입과 동시에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답답했던 일본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그리고 후반 27분 결정적 순간이 찾아왔다.

사카이 히로키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아웃되면서 얻은 코너킥 상황이 승부를 갈랐다.

키커로 나선 혼다는 콜롬비아 골문으로 향하는 빠른 크로스를 올렸고, 수비와 경합에서 이겨낸 오사코가 이마를 갖다대며 콜롬비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체력이 떨어진 콜롬비아를 상대로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인 일본은 오사코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귀중한 승점 3을 챙겼다.

이 승리로 일본은 H조 선두로 도약했다.

일본은 25일 0시(한국시간) 세네갈과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2차전을 가진다.

콜롬비아는 같은 날 오전 3시 폴란드를 상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