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국가주석과 세 번째 회동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북·중 관계를 공고히 유지하기로 뜻을 모았다.

중국 관영 중앙(CC)TV는 19일 방중한 김정은 위원장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환영식에 참석한 뒤 시 주석과 회담을 가졌으며, 양 정상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의 좋은 추세를 발전시키고 세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및 번영 유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기여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번 북미회담은 한반도 핵문제의 정치적 해결 과정에서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딘 것"이라면서 "북미 쌍방이 정상회담 성과를 내실 있게 추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중국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그는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북한과의 관계를 발전시키고 공고히 하려는 중국의 입장과 양국 인민의 우호관계, 그리고 사회주의 북한에 대한 지지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북한이 경제발전과 민생개선 등 자국 사정에 맞는 발전노선을 걷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 촉진과 평화·안정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해줬다"면서 "중국은 우리의 위대한 우방이고, 시진핑 총서기 동지는 우리가 매우 존경하고 신뢰하는 위대한 영도자"라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림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회담 합의사항을 한걸음씩 이행해간다면 한반도 비핵화에도 새롭고 중대한 국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북중 정상 회담과 만찬 등에는 중국 측에서 리커창(李克强) 총리, 왕후닝 정치국 상무위원, 왕치산 국가부주석, 딩쉐샹 정치국위원 겸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중앙 외사위원회 판공실 주임, 궈성쿤 국무위원, 황쿤밍 당중앙 선전부장, 차이치 베이징시 서기, 왕이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배석했다.

북한 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총리,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동석했다.

관심을 모았던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은 이번 방중엔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위원장의 방중은 불과 석달 사이에 세 번째로 이뤄진 것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말 특별열차편으로 베이징을 방문해 시 주석과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어 40여일 후인 지난달 7~8일에는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에서 시 주석과 만났다.